신진선수

조선장애자직업기술학교를 졸업하고 축구선수가 될 희망을 안고 조선롱인축구단에 새로 들어온 청력장애자 김진혁은 이 시각도 축구기술을 이악하게 련마하고있다.

나이는 20살, 축구를 시작하기에는 늦은 나이라고 만류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김진혁은 꼭 축구선수로 어린 시절에 간직했던 꿈을 실현하고 조국의 명예를 떨칠 일념으로 훈련장에서 구슬땀을 흘려가고있다.

긍지높은 한해를 돌이켜보며

아버지장군님을 그리며

존경받는 회복의사

미래를 가꾸는 마음

출판사업에도 힘을 넣어

손말교원양성사업 진행

래일을 그려보며

무용작품 훌륭히 형상

남모르는 헌신으로

자라나는 장애예술인후비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