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자선수의 꿈

《…어렸을적에 난 꿈도 희망도 많았다.
어서 커서 인민군대가 될 꿈, 형님, 누나들처럼 의젓하게 대학생복을 차려입고 과학의 전당에서 공부하는 꿈, 훌륭한 비행사가 되여 내 나라의 푸른 하늘을 지켜갈 꿈, 람홍색공화국기를 휘날리는 체육인이 되는 꿈…
그러나 나의 한 다리를 앗아간 뜻밖의 사고는 소중한 나의 모든 꿈을 삼켜버리는듯 싶었다.
유년시절동무들이 어드덧 성장하여 하나 둘 인민군대로, 상급학교로, 새로 일떠서는 공장과 일터로 달려갈 때 죽지 부러진 새마냥 창문가에만 앉아있어야 하는 나의 가슴은 한없이 괴로웠다.
그러던 나에게 새 삶의 희망을 가져다준것은 장애자 및 애호가체육경기였다. 그 경기는 한생을 지팽이인생으로 살아야겠구나 하고 괴로워하던 나에게 새로운 힘을 불어넣어주고 람홍색공화국기를 휘날리는 체육인이 되려던 어릴적 꿈을 이룰수있게 해주었다.
어머니조국은 장애자인 나를 어엿한 장애자체육선수로 키워 국제경기무대에도 내세워주었으며 오늘은 김일성종합대학 경제학부 원격대학생으로 배움의 나래를 한껏 펼치도록 해주었다.
장애자인 내가 어제는 체육인이 되더니 오늘은 대학생이 되다니… 》
몇해전 어느날 대학생이 된 기쁨을 안고 조선장애자체육협회 김정현선수가 일기장에 남겼던 글이다.
그날의 그 사랑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그는 오늘도 자신을 육체기술적으로 더욱 련마해나가면서 학업에도 열중하고있다.
장애자체육선수가 이제는 어엿한 대학생이 되였다.

각지 청력장애자학원들에서 강습조직

감독의 실력이자 선수의 실력

리론과 실천을 결부한 실습교육

뇌성마비회복치료에서 성과

청력회복봉사의 질을 높여

내 삶의 보금자리

문수물놀이장을 찾아

정열에 사는 시인

후비육성사업에 힘을 넣어

판매원의 보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