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을 향한 꿈

장애자체육협회에는 량측대퇴절단으로 밀차의 도움이 없이는 움직일수 없는 장애자수영선수도 있다.

그가 바로 2014년부터 국제경기에 출전하여 제2차, 제3차 아시아장애자경기대회 수영종목 개인전경기와 단체전경기에서 각각 3위를 하고 동메달 2개를 쟁취한 심승혁선수이다.

장애자들이 체육을 한다는것만도 놀라운것이지만 두 다리가 없는 몸으로 수영을 한다는것은 더더욱 놀라운 일이 아닐수 없다.

뜻밖의 사고로 뭉텅 잘리워나간 두 다리로 하여 절망의 나날을 보내기도 한 그였지만 앞날에 대한 희망만은 포기하지 않았기에 오늘은 어엿한 장애자체수영선수로 자라날수 있은것이다.

국제경기무대에서 금메달을 쟁취하고 장중한 《애국가》의 선률속에 람홍색공화국기를 펄펄 휘날리는것이 그의 목표이고 꿈이다.

축복받은 장애자들

문화예술활동

청력장애자들의 직업봉사활동

청력장애자들을 위한 활동

예방주사접종

교육활동에 힘을 넣어

장애자들을 위한 봉사시설 – 장원락원합작회사 송화상점

장애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

실패의 원인을 자신에게서

기량발표회 진행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