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을 향한 꿈

장애자체육협회에는 량측대퇴절단으로 밀차의 도움이 없이는 움직일수 없는 장애자수영선수도 있다.

그가 바로 2014년부터 국제경기에 출전하여 제2차, 제3차 아시아장애자경기대회 수영종목 개인전경기와 단체전경기에서 각각 3위를 하고 동메달 2개를 쟁취한 심승혁선수이다.

장애자들이 체육을 한다는것만도 놀라운것이지만 두 다리가 없는 몸으로 수영을 한다는것은 더더욱 놀라운 일이 아닐수 없다.

뜻밖의 사고로 뭉텅 잘리워나간 두 다리로 하여 절망의 나날을 보내기도 한 그였지만 앞날에 대한 희망만은 포기하지 않았기에 오늘은 어엿한 장애자체수영선수로 자라날수 있은것이다.

국제경기무대에서 금메달을 쟁취하고 장중한 《애국가》의 선률속에 람홍색공화국기를 펄펄 휘날리는것이 그의 목표이고 꿈이다.

위생안전성의 보장을 위하여

장애자들을 적극 이끌어

공화국공민의 긍지와 자부심을 새겨주며

조선롱인축구단의 다양한 문화활동

점글자보급사업에 힘을 넣어

청력장애자교육발전을 위하여

선생님, 안녕히

언제나 따뜻이

회복과 교육을 밀접히

그날의 영광을 가슴에 안고

×